본문 바로가기
건강정보

골다공증 예방 뼈를 위해 일찍부터

by 비플 2022. 5. 16.
반응형

 

나이가 들면 노화 때문에
노인 질환을 조심해야 합니다.
그중에서 골다공증은 여성분이
많이 걸리는 질환인데 
골밀도가 낮아지면서 발생합니다.

중요한 것은 방심하면 충분히
걸릴 수 있어 미리 골다공증 예방
하기 위한 노력하는 게 필요합니다.
그럼 도대체 원인은 무엇이고
어떠한 질환인지, 골다공증 예방,
관리방법까지 알아보겠습니다.

 

 

골다공증이란?


골다공이라는 말 자체가 뼛속에
구멍이 많이 생긴다는 것을
뜻하는데 이것은 뼈의 양이
줄어들면서 얇아져 쉽게 부러지고
다칠 수 있어 조심해야 합니다.
특히 보통 성장하는 사춘기에
성인 골량 90%가 형성하고
노화가 잘 이루어지는 35세부터
서서히 줄어들면서 나타납니다.

이때 여성분 같은 경우 폐경기가
있는데 50세 전후에 빠르게
골량이 줄어들면서 3~5년 동안
빠르게 소실이 진행됩니다.
주로 나타나는 곳은 척추, 
손목, 고관절 등 있습니다.

 

 

 

골다공증 원인?


주로 나타나는 원인으로는 
단순 노화가 이루어지면서 
골밀도가 감소하면서 생기기도
하지만 에스트로겐 호르몬 자체가
줄어들면서 과도한 운동뿐 아니라
폭식증 등과 함께 생길 수 있으며
무엇보다 장기간 동안 과음이나
흡연을 즐기는 분 역시 
주의해야 합니다.

그 외에도 스테로이드제나 항경련제,
혈액응고 방지제 등 투여받았던 분
갑상선 질환, 만성 폐질환 등
역시 요인이 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원인이 있어
더욱 주의해야 하며 무엇보다
의심되거나 이미 진단받았다면
서둘러 치료받아야 합니다.
간혹 골다공증이라는 이 질환에 대해
가볍게 생각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단순히 뼈가 약해지는 것인데 
조심해서 생활하면 되는 것 아닐까?
하고 가볍게 여기는 것인데요.
하지만 척추나 대퇴골 등 
우리 몸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뼈 자체가 
약해지면 결국 골절이 더 쉽게
이루어지고 무엇보다 회복 자체가
어려워 다시 재발할 수 있습니다.

 

 

65세 이상이라면 주의!


그렇다 보니 골다공증 예방이
더욱 중요한 것인데 보통은 65세 이상
되는 분이라면 필수라고 할 정도로
많은 분이 걸리기도 합니다.
물론 6개월 이상 폐경기 진행했거나
자체적으로 뼈가 약한 분 역시도
꾸준한 관심 통해 어디 아픈 것은
아닌지 등 꾸준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여기서 골밀도검사라는 것이
중요한데 인체 특정 부위에 있는
뼈의 양을 측정하는 것인데 얼마나 
감소했는지 살펴볼 수 있습니다.

 

 

 

보통 1년에 한 번 이상은 꾸준히
검사받는 것이 좋은데 이때 받으면
좋은 대상은 폐경기에 접어든 분부터
과도한 음주나 흡연을 하는 분,
65세 이상인 환자분,
운동부족인 분 등 해당합니다.
이렇게 골밀도 검사가 이루어졌으면
본격적인 치료가 중요합니다.
참고로 골다공증 진단 같은 경우
T 점수라는 것을 기준으로 살펴봅니다.

 

 

골다공증 치료는?


이렇게 종합적으로 진단받았다면
본격적인 치료가 이루어집니다.
약물부터 시작해서 식이요법,
운동요법 등 다양합니다.
단순히 골밀도만 높이는 게 아니라
새로운 뼈를 좀 더 활발하게
생산할 수 있도록 촉진제,
안정화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요인 자체를 개선하는 등
여러 방면으로 돕고 있습니다.

특히 식이요법 같은 경우 꾸준히
칼슘 섭취 등 돕고 있으며 
물리적인 도움까지 한번에
받을 수 있으니 참고 바랍니다.

 

 

 

어떠한 질환이든 중요한 것은
빠른 진단과 함께 치료, 다시 재발
방지하기 위한 골다공증 예방 등
사후관리입니다. 그래서 만약
의심된다면 혹은 몸 자체가 
불편하다면 서둘러 알아봐야 합니다.
그런데 골다공증이라는 질환이
서서히 진행하고 초반에는
딱히 큰 불편함이 느껴지지 않아
알아차리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더구나 잠시 몸이 피로했거나 
무리해서 생기는 증상이라고
가볍게 치부하는 경향도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제때 받아야 하는
치료를 놓치는 경우도 더러 있는데요.

 

 

뒤늦게 알아차렸다 하여도 
서둘러 치료받으시길 바랍니다.
참고로 골다공증 예방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물리적인 것, 운동요법 등
다양한데 그중에서도 수치를 
회복하고 났다면 후유증에 대한 것도
같이 관리하는 게 중요합니다.

이때 가볍게 산책하는 것부터 
골밀도 증가하기 위한 건강한 식사,
균형 감각 등 향상할 수 있는
여러 운동이 더욱 필요합니다.

 

 

모든 게 그러하듯 강제적으로
움직이거나 좀 더 건강해질 거라
생각하고 과도하게 움직이는 것은
오히려 탈 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부담스럽지 않은 선에서
꾸준히 운동을 진행하는 게 중요하며
이때 무릎 굽혔다 펴기나 아령 들어
반복 운동하는 것도 좋습니다.

만약 나이가 많아 운동에 대한
제한이 있다면 가벼운 산책으로
체력을 키운 후 진행해도 충분합니다.
너무 큰 욕심부리지 않으면서
진행해도 되니 안심하시길 바랍니다.
중요한 것은 건강한 습관으로
꾸준히 관리하는 것입니다.

 

 

골다공증 위험인자 자체가 유전적인
요인부터 생활습관 영향도 받으며
여러 질병 때문에 같이 생길 수
있어 다양한 것을 대처해야 합니다.
그래서 가볍게 생각해서는 안 되는
질환이며 특히 스테로이드나 
항응고제 등 약물적인 요인까지 
있으니 이 점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폐경기 여성 같은 경우 30% 정도가
골다공증이 발병하고 있을 만큼
더욱 조심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그러니 의심되는 상황이라면
서둘러 진료받으시길 바랍니다.

 

 

도대체 왜 걸리는 것인지 원인부터
앞으로 어떻게 개선해야 하는지,
관리하는 방법, 사후 관리까지 
하나하나 알려 드리고 있습니다.
특히 빠른 대처로 더 건강한
상태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니 편하게 이용 바랍니다.

방심하면 골병 들 수 있는
질환인 만큼 꾸준하게 관심 가져
케어하시길 바라며 복합적인 진료로
한층 더 건강한 상태로 회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도와 드리겠습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