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정보

장염 원인 일상 생활이 곤란해지니

by 비플 2022. 5. 12.
반응형

 

식중독과 장염의 차이는?


날이 따뜻해지고 더워지면 
많이들 걸리는 게 배탈, 식중독이에요.
아무래도 찬 음식을 많이 먹고 
쉽게 상하기 좋은 환경이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식중독, 장염 때문에
고생하는 분이 많습니다.

이때 식중독과 장염의 결정적인
차이가 외부에서 들어오는 독소가
더 많은지와 내 몸 자체의
저항력이 약하냐입니다.

 

 

 

쉽게 생각해서 내가 상한 음식을
섭취하였는데 그 상한 것 때문에
세균 자체가 많이 증가해서 
이게 장에 침투에서 장 기능 자체를
손상했다면 식중독 옵니다.
그만큼 외부에서 발생한 세균이나
독소가 내 몸 면역계를 건드려서
발생한 게 식중독입니다.

그런데 장염 원인 같은 경우에는
내 몸 자체적으로 면역력이 약해서
발생하는 것으로 기능이 
손상했다기보다 위나 장 자체가
약해서 노폐물이나 독소가
들어왔을 때 이겨내지 못하는 겁니다.
그러면서 염증이 생긴다거나 
뱉어내기 위해서 구토를 한다거나
설사 통해 배출하는 것인데요.

 

 

이렇게 두 가지는 엄연히 따지면
장염 원인이라든가 증상에서도
약간씩 차이가 있습니다.
식중독은 발열이 심하게 일어나는 
반면 장염은 복통이나 잦은 설사로
끝나고 발열은 일어나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 두 가지가 공통적으로
설사 등 일어나다 보니 비슷하다고
생각하거나 아예 착각해서 
혼동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래서 이 두 가지를 제대로 구분할 줄
알아야 하며 중요한 것은 면역력입니다.

 

 

장염의 특징


결국 면역력이 약한 분은 세균이나
장염 원인 문제가 일어났을 때도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서
결국 탈이 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그래서 만성적으로 있는 분은 
예를 들어 복강 내 혈액순환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 분은 자주 구토, 
설사 증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실제로 몸이 예민하거나 스트레스를
과도하게 받는 분 중에서 면역력이
약해지면서 만성적으로 장염이
생겨 힘들어하는 분이 많습니다.

더 답답한 사실은 배가 차가운 반면
신경이 예민해지면서 입이 
마르거나 불면증이 생긴다든지,
혹은 전체적으로 몸 혈액순환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귀 이명,
두통 등 다른 증상까지 동반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는 점입니다.

 

 

 

식중독의 특징


반면 식중독은 급성으로 나타나는
질환 중 하나로 한번 왔다가 
간다고 생각하면 좀 더 쉽습니다.
즉, 기능적인 손상이 이루어진 것은
사실이지만 어느 정도 치료받고
시간이 지나면 개선될 수 있지만
장염은 원인 자체가 내 몸의 허약함이
주된 장염 원인이기 때문에 
반복해서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며
심장 두근거림 혹은 불면증,
수족냉증 등 동반까지 할 수 있습니다.
특히 만성피로 때문에 점점 더 
힘들어지고 쉽게 지치기도 합니다.

 

 

 

따뜻한 성질의 음식을 먹어야


결국에는 약해진 위장이나 대장, 
내장기의 회복을 도우면서 
내장의 혈액순환이 제대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도와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계피나 생강,
강황 등같이 따뜻한 성질을 
가지고 있는 약재를 사용해서 
혈액순환을 도우는 게 중요합니다.

또한, 장운동이 활발하지 않을
확률이 높아 진피나 청피 등 
약재를 사용하면서 장운동이 좀 더
활발하게 이루어지게 돕습니다.

 

 

 

찬 음식, 매운 음식, 술 금지


대게 혈액순환이 약하다 보니
다른 장기인 간 기능도 같이 약해져
있을 확률이 높다 보니 여러 가지
약재를 배합해서 장염 원인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합니다.
물론 개인 생활 중 따로 노력해서
조심하는 것도 좋습니다.

예를 들면 찬 음식을 삼가하거나 
금주한다거나 매운 음식 역시도
너무 맵게 되면 장운동을 과도하게
촉진해서 피하는 게 좋습니다.
아무래도 술을 마시면 우리 몸에서
일어나는 반응 중 하나가 
보호막을 씻어내다 보니 독소나
세균 자체가 장으로 직접
침투할 수 있으며 염증반응을
불러올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커피 섭취 줄이고 과일, 야채 섭취 늘려야


특히 현대인이 많이 사랑하는 커피는
보호막의 분비를 줄이기 때문에
과도하게 섭취는 건 삼가해야 합니다.
그래서 실제로 커피를 과도하게
마신 날 유독 속이 쓰린 경험을
한 번씩 해봤을 겁니다.

더구나 현대인 중에서 생각보다
많이 앓고 있는 질환 중 하나가 
설사형 과민성대장증후군입니다.
장염만큼 많이 걸리는 질환 중 하나인데
커피가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만약 자신이 하루에 3회 이상 
배변활동을 한다면 섬유질 섭취도
줄이는 것도 좋고 3회 이하라면
과일이나 야채 통해 섬유질을
보충하는 것도 좋습니다.

 

 

 

또한 유산균 역시도 도움받을 수 
있긴 한데 섭취한다고 해서
바로바로 증식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꾸준히 섭취하는 게 중요합니다.
아무래도 현대인은 많은 업무와
과도한 스트레스 때문에
만성 피로로 고생하는 분이 많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것을 이겨내기 위해
스트레스 해소한다며 자극적이고
매운 음식을 많이 찾습니다.
더구나 커피를 습관처럼 마시다 보니
장 자체가 약해져 있는 경우가
많은데 그러한 것은 결국 쉽게 탈이
날 수 있는 원인이 될 수 있으니
항상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미 약해진 면역력을
약재 등 이용해서 다시 튼튼하게 
하면서 생활 습관을 살짝 바꿔서 
나쁜 습관 개선하는 게 좋습니다.
특히 약해진 면역력 같은 경우
장기적으로 계속해서 튼튼하게
하기 위해서는 꾸준히 건강한 식품
위주로 섭취하는 게 좋습니다.

특히 술이나 커피 같은 경우에는 
과도하게 섭취하게 될 경우 
장을 약하게 할 뿐 아니라 다른 것도
같이 동반할 수 있으니 
줄이시길 바랍니다.

 

 

원인부터 증상까지 알아봤는데 
만약 구토나 설사가 잦아 힘든 와중에
이명이나 두통 등 다른 증상까지 
동반한다면 몸 전체에 대한 건강
회복에 집중하시길 바랍니다.
특히 혈액순환은 꼭 이루어져야 
하는 조건으로 손발이 차다거나
쉽게 피로하다면 혈액순환에 대한
도움도 같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