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정보

종아리 쥐나는 이유 알아야 빠른 회복이

by 비플 2022. 5. 2.
반응형

 

다리는 하루에도 끊임없이 사용되는 부분이죠.
의식하지 못하겠지만 앉아있거나 누워있을 때에도
반드시 다리 근육이 쓰이고 있습니다.
걷거나 뛸 때에만 사용되는 부위가 아니에요.
허벅지 둘레에 따라서 건강이 좌우된다는
말도 있을 정도로 우리 신체에서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부분입니다.
당연히 본격적으로 움직이고 운동을 할 땐
더 많이 사용되는 부위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무리를 해서 걷거나 운동을 한 날이면
다리가 퉁퉁 붓기도 하고 불편한 바지나
하이힐을 장시간 착용한 날에도 마찬가지로
다리가 무거운 느낌이 들게 됩니다.

 

 

만약 이렇게 항상 사용되는 신체 부위에
이상 증세가 나타나게 된다면?
당사자 분들께서는 상당한 불편함과
답답함을 호소하게 될거에요.
대표적으로 쥐가 났을 때 우리는 엄청난
고통을 겪게 된답니다.
자던 중 한번쯤 종아리에 쥐가 난 적 있죠?
단순히 저린 느낌과는 다른 현상이에요.
금방이라도 다리가 터질 것처럼 힘들고
괴로운 아픔에 휩싸이게 됩니다.
혹은 수영을 하거나 달리기를 하다가
쥐가 나는 일도 있습니다.
만약 물 안에서 헤엄을 치던 중 쥐가 나면
그 자리에서 꼼짝 못 해 최악의 상황을
경험하게 될 수도 있으니 이 점 기억하세요.

 

 

종아리 쥐나는 이유는 한 가지가 아니랍니다.
생각보다 다양한데 오늘은 이에 대해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긴급상황에서 당황스러움을 느끼지 않도록
또 다리에 쥐가 나서 고통스러운 일을
경험하지 않도록 미리 명심하시기 바랄게요.

 

 

한가지 자세를 장시간 유지할 때


첫 번째로 종아리 쥐나는 이유는 바로 오랜 시간
부동자세로 생활할 때 입니다.
예를 들어 하루 종일 서있어야 하는 서비스직
종사자라든가 동일한 자세로 앉아서 일하는
사무직이나 학생분들에게 자주 발생하는 원인이에요.
이럴 때에는 주기적으로 일어나서 스트레칭을
해주며 다리 근육을 릴렉스 시켜주는 게 좋습니다.

 

 

 

전해질 균형이 깨졌을 때


다음 종아리 쥐나는 이유로는 우리 몸에 필요한
영양소가 충분하지 않을 때입니다.
나트륨과 마그네슘을 대표적으로 들 수 있습니다.
다이어트를 한다고 과도하게 염분 섭취를
줄인다거나 마그네슘을 충분히 먹지 않는다면
전해질 균형이 흐트러지면서 다리에 쥐가 날 수 있어요.
특히 땀이 많이 나는 여름에는 잘 챙겨드셔야만
전해질 밸런스가 이상적인 상태를 유지합니다.

 

 

 

타이트한 하의를 입었을 때


다음 종아리 쥐나는 이유로는 조이는 하의를
입었을 때이기에 되도록이면 하체
혈액 순환이 잘 이루어질 수 있도록
넉넉한 하의를 착용하는 습관 키워보세요.
최근에는 비교적 루즈한 하의가 유행이라
조금 더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일 거예요.
특히 학교나 직장 등 하루의 대부분을
밖에서 시간을 보낼때 외출복이
너무 불편하다면 쥐가 쉽게 납니다.
슬랙스라든가 롱스커트 등으로 쥐가 나는걸
예방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불편한 신발을 신었을 때


불편한 신발을 신었을 때에도 마찬가지예요.
높은 하이힐이나 내 발 모양에 맞지 않는
구두를 꽉 끼게 착용한다면 혈액순환에
방해를 주니 당연히 종아리 쥐가 날 수 있습니다.
혈액순환이 안되면 발생하는 문제들은
단순히 쥐가 나는것 외에도 무척 다양합니다.

 

 

 

종아리 쥐 빨리 푸는 방법은?


종아리 쥐나는 이유들을 살펴보았으니
쥐를 예방하는 방법과 빠르게 해소하는
법에 대해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스트레칭은 자주 할수록 좋습니다.
직장이나 학교에서도 몇 차례 일어나서
다리를 늘려주고 되도록 주물러준다면
자극이 가서 혈액순환이 활발해지고
자연스럽게 쥐가 나는걸 막을 수 있습니다.
또 운동을 하기 전에도 충분한 시간을
스트레칭이 투자하는 게 좋습니다.

 

 

 

귀가 후에는 족욕이나 반신욕 등으로
뭉친 근육을 풀어주시기 바랍니다.
만약 이마저도 여의치 않다면 핫팩을
붙이는 등으로 대신할 수도 있습니다.
특히 평소와 다르게 등산이나 줄넘기 등
다리에 무리를 주는 운동을 하게 되었다면
자면서 종아리에 쥐가 나 너무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게 될 수 있으니 반드시 마사지나
족욕 등으로 하체 피로감을 풀어주시기 바랍니다.

 

 

하지정맥류일수도


간혹 종아리 쥐나는 이유들을 알아보았고
꾸준히 관리를 해도 좋아지지 않을 때
하지정맥류를 의심해보아야 합니다.
하지정맥류는 푸른 핏줄이 도드라져보이는
특징을 가지고 있기에 개인이 직접
파악할 수 있는데요.
간혹 별다른 증상 없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긴 하지만 대체로 눈에 띄는 특징을 보입니다.
만약 전에 없던 핏줄이 울퉁불퉁하게
보이기 시작한다면 그땐 진료가 필요해요.
당사자분들이 케어한다고 해서 나아지는 게
아니므로 의학적인 도움을 받아야 합니다.

 

 

 

하지정맥류는 판막 손상으로 인해서 나타나는
이상 증세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우리 다리 정맥은 중요한 역할을 하는 부위예요.
혈액이 심장 쪽으로 흐르도록 판막이 있기에
다치거나 손상을 입지 않도록 해야 하지요.
이 판막이 전과 같은 기능을 유지하지 못할 때
하지정맥류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앞서 말씀 드린것처럼 혈관이 도드라지게
보이기도 하지만 대표적인 증상 중 하나가
다리에 쥐가 나는 것이므로 장기적으로 유지된다면
검사를 해보는 게 현명한 선택입니다.

 

 

여름이나 겨울철 실외, 실내 기온차가 큰데
이때에도 다리에는 쉽게 쥐가 날 수 있습니다.
너무 급격한 기온차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시구요.
매일 충분한 양의 물을 마시며 운동을 할때에도
수분 섭취는 반드시 하셔야 하겠습니다.
영양제를 섭취하며 몸 속 전해질 밸런스가
잘 맞춰지도록 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됩니다.
쥐가 일시적으로 났다가 사라진다면 그는
심한 운동이나 혈액순환이 잘 안 되어
나타나는 현상이라 볼 수 있지만
자주 반복된다면 그땐 하지정맥류나 허리디스크 등
질환을 의심해보아야 하니 잊지마세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