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정보

통풍 치료법 염증을 다스리는 게 핵심

by 비플 2022. 3. 16.
반응형

 

 

통풍에 대해서 한번쯤은 들어보거나
직접 겪어본 분들이 많으실텐데요.
간단하게 설명 드리자면 관절 내 공간과
조직에 요산이 침착되며 생겨나는
여러 가지 질환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경험해본 사람들의 말을 들어보면
무척 큰 고통과 통증이 동반되어서
일상생활이 힘들어지기도 하고
불편함을 느끼는 일도 잦다고 하는데요.

일반적으로 나이가 많을수록 발병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혈중 요산 농도가 높을수록
발생하기 쉬우니 각별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통풍, 왜 관리해야 할까?


통풍이 있는 사람은 없는 사람에 비해
만성 신장 질환 발생 위험이 아주 높아요.
아일랜드 리머릭대학교에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통풍이 있는 사람이 없는 사람에 비해
무려 305 가량 높다고 합니다.

신장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통풍 자체를
잘 이해하고 있고 예방하는 게 중요해요.
우리의 몸이 하나로 이어져있는 존재라는 것
이러한 부분에서 더 절실히 알게 됩니다.

 

 

 

통풍 치료법과 관리는 약 3단계로
나눠서 진행할 수 있겠는데요.
우선 첫 번째로는 음식조절을 해야 합니다.
이 부분은 1단계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해야 하고 비교적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이라는 걸 알 수 있지요.

혈중 요산 농도가 증가하여 발생하는 질환이기에
요산의 합성을 증가시키는 퓨린이라 하는
핵산이 함유된 음식 섭취를 줄여야 합니다.
단, 요산 수치가 높다고 해 모두 해당 질환을
겪는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요산은 항산화 작용을 하기 때문에
살짝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는 사람이
더 오래 산다는 이론도 있답니다.

 

 

통풍 발병하기 쉬운 유형


고요산혈증이 있다고 하더라도
거의 대부분은 평생 동안
문제가 생기지 않는 경우가 더 많아요.
그러나 당뇨병이나 고지혈증, 고혈압
비만 등의 기저 질환을 가지고 있다면
음주나 과도한 육식 섭취 또 어떠한 이유로
염증 반응이 유발되면 통풍이 생겨날 가능성이
급 증가한다는 것 기억해주세요.

림프종, 백혈병, 항암요법 등으로 요산이
과도하게 생산되어 통풍이 생기는 경우도
드물지만 있기에 주의하셔야 합니다.

 

 

 

통풍에 나쁜 음식과 좋은 음식


평소 퓨린 함량이 높은 음식을
피하는 게 통풍 치료법의 시작입니다.
붉은 살코기와 가금류, 콩류, 시금치, 버섯
아스파라거스와 같은 중등도 퓨린 함유 음식과
간, 지라, 뇌 등의 내장 부위 또 청어, 멸치, 정어리
고등어 등과 같은 고 퓨린 식품을 피해야 합니다.
몸에 이롭다고 알려진 음식들이 반드시
모든 부분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계란, 치즈, 우유, 빵, 야채, 과일 등
저 퓨린 식품들을 섭취하는 게 좋습니다.
단 당도가 너무 높은 과일이라든가
설탕이 심하게 함유된 음식
그리고 커피에도 퓨린 계열의 핵산이
들어있으니 과량 섭취는 자제해야 합니다.

 

 

 

통풍 치료법과 관리 2단계는 요산의 배설이에요.
음식 섭취로 인해서 많은 요산이 만들어지는 것
자체를 피하는 것, 당연히 중요해요.
하지만 몸 안에 요산이 축적되지 않게
관리하는 것 역시 포인트입니다.
통풍 환자는 정상인들에 비해 요산 배설 속도가
더딘 편이라 소변이 잘 배출되지 않는
환경이나 요소를 제거해주어야 합니다.

특히 알코올은 요산 합성을 증가시킴과 동시에
배출도 막아버리는 역할을 합니다.
그래서 금하셔야만 하고
요산이 원활히 배출되게 도와주는
김이나 미역 같은 알칼리성 식품을
충분히 섭취하는 게 옳습니다.

 

 

무엇보다 통풍 치료법의 기본이자
간단하고 효과적인 방법이 있습니다.
물을 충분히 먹는 것입니다.
수분 섭취를 통해 요산이 소변으로
잘 배출되게 도와주는 게 중요합니다.
당연히 짜게 먹는 것은 피해야 합니다.

수분 섭취는 생수 그 자체로 해주시는 게
가장 좋고 생수를 먹는 게 거부감이 생기면
식수 대용으로 먹을 수 있는 차 종류를
선택해서 드시면 되겠습니다.

 

 

운동을 충분히 하는 것도 요산이 땀을 통해
배출되므로 좋은 통풍 치료법이 됩니다.
몸이 흠뻑 젖도록 땀을 흘리고 난 후엔
체내 수분이 적어져 요산 수치가
올라가기도 하기에 운동 후 넉넉히
수분 섭취를 해주시는 것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헛개차, 인진쑥, 옥수수수염, 택사 등의
천연 재료들도 요산 배출이 잘 되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는 것 참고해주세요.

 

 

통풍, 염증 관리가 중요


통풍 치료법 3단계는 염증 반응을
차단하는 것인데요.
관절염이 진행되지 않으면 요산 수치가
올라가도 잘 모르거나 불편함을 느끼지 않아요.
어느 날 찾아온 발가락의 홍종과 발열 통증을
느끼게 되면서 통풍이 무척 힘들고 괴로운
질환이라는 걸 알게 됩니다.

요산 수치가 비교적 높아도 관절염이
잘 생기지 않는 분들이 있고
반대로 수치가 높지 않은 편이어도
어느 날 돌연 염증 반응이 찾아오기도 해요.
때문에 요산 수치보다 중요한 건
바로 염증 관리랍니다.
스트레스라든가 과로 혹은 약물 부작용으로
통풍성 관절염이 찾아올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살아가면서 퓨린 성분이
많은 음식을 아예 안 먹기엔 어렵습니다.
이때 요산 배설을 생각해서 한꺼번에
많은 양을 먹지 않고 충분한 시간을 두고
섭취한다면 원활하게 배출될 수 있을 거예요.

통풍으로 인한 관절염이 생길 때에는
징조가 있습니다.
발등이나 발가락이 화끈거리거나
붓기가 생기기도 합니다.
이런 증상은 식후 즉각 나타나는 일이
잦으므로 음식을 먹을 때 늘 체크하면서
나의 식습관을 바르게 바로 잡아주어야 합니다.

 

 

택사, 복령과 같은 약물들이 요산 배출을
도와주고 창출, 우슬, 황백 등으로
관절의 염증 반응을 차단해준다면
통풍으로 인해 생길 수 있는
관절 염증을 효율적으로 케어할 수 있어요.

부어오른 관절염에는 침을 맞아보면서
식이요법, 천연물 요법 등을
병행하면 조금 더 빠르게 호전됩니다.

 

 

통풍을 어떻게 치료하고 관리해야 하는지
세 가지 단계로 나눠서 설명드려봤어요.
물론 나의 생명에까지 지장을 줄만큼
엄청난 질병이라 보긴 어렵지만
하루하루를 힘들고 괴롭게 하는 질환임은 분명해요.
미리 예방하거나 초기 관리를 시작하여
좀 더 수월하게 치유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댓글0